Uber와 Deliveroo, 영국에서 난관을 마주하다

Share:
Uber와 Deliveroo 경영진이 영국의회에 증인으로 심문 받을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영국 정부당국의 ‘gig economy(일시적으로 일을 하는 임시직 경제)’에 대한 규제와 정책을 강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부터 ...

데일리마켓워치는(은) 유료 회원을 대상으로만 제공됩니다. 지금 30일 동안 로아데일리를 무료로 사용해보세요.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