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더 얇고 가벼운 VR 헤드셋을 위한 연구 보고서 발표

Share:

요약

  • Facebook, 여러 겹의 홀로그램 필름을 이용하여 기존의 VR 헤드셋보다 가볍고 얇은 안경 모양의 VR 프로토타입 발표
  • 기존의 VR 헤드셋과 해상도와 시야각에 있어서는 유사하지만, 단색만 구현 가능하고 컬러 노이즈 문제가 있다는 점에서 아직은 상용화 불가능
  • VR 헤드셋의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무게와 크기를 혁신적으로 줄이는 것은 VR 상용화의 핵심적인 기술로, 홀로그래픽 기술을 이용한 VR의 사이즈 줄이기가 가능할 지 지켜봐야

 

상세보기

Facebook이 더 가볍고 얇은 VR 헤드셋 제작을 위해 홀로그래픽 기술을 이용한 VR 프로토타입을 발표했습니다.

기존의 VR 헤드셋은 이용자의 눈이 이미지에 초점을 맞출 수 있도록 충분한 거리를 확보해야 했다는 점에서 크고 두께가 깊은 형태를 가지고 있는데요. 이번 연구는 홀로그램 필름을 여러 겹으로 겹치고 양극화 기반의 광학 폴딩(polarization-based optical folding)을 통해 빛을 여러 번 굴절시킴으로써 VR 헤드셋에 필요한 공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보고서에서 발표한 프로토타입은 색깔의 종류, 밝기 등에 따라 광학 시스템의 두께가 대략 9mm에서 11mm에 이릅니다.

보고서에서 발표한 프로토타입의 형태는 1200×1600 픽셀의 해상도를 구현할 뿐만 아니라 93도의 시야각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VR 헤드셋 Oculus Quest와도 유사한데요. 그럼에도 Oculus Quest는 571그램에 달하는 반면, 프로토타입 제품은 10그램도 안되는 기기에서 해당 기능을 구현한다는 점에서 상당한 발전입니다. 한편 연구진들은 제품 일부를 없애거나 변경함으로써 무게를 6.6그램까지도 줄일 수도 있지만, 퍼포먼스(performance)의 손실이 있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해당 기술을 상용화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안경 모양의 프로토타입 제품은 검정색과 초록색으로만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는 등 아직까지 제약이 상당히 큽니다. 풀 컬러 프로토타입의 (full-color prototype) 경우에는, 이는 의자에 고정된 형태로 안경처럼 착용할 수 있는 단계도 아닐 뿐더러, 이미지의 반점을 제거하는 despeckler을 필요로 하지만, 이는 움직이는 콘텐츠를 표현할 때 컬러 노이즈를 남긴다는 문제도 갖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연구진들은 여전히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해당 기술을 바탕으로 VR 헤드셋을 대체하면, 프로세서나 데이터 저장공간은 디스플레이 내부에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Oculus Quest가 아닌 Nreal의 Light AR과 같이 스마트폰이나 외부의 기기를 이용하여 시각자료를 마운팅해야 합니다.

 

로아의 인사이트

Facebook은 2014년 20억 달러에 Oculus를 인수를 시작으로 VR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특히, Oculus Quest는 다른 헤드셋과 비교해 저렴한 가격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인기가 빠르게 증가했고, 2019년 판매량 기준으로는 글로벌 VR 헤드셋 시장에서 28%의 점유율을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기존에 VR은 업무에 활용하거나 일상 생활에서 이용하기에는 크기가 크고 무게가 많이 나간다는 점에서 한계를 보였는데요. Facebook 역시도 기존 Quest 기기보다 가볍고 작은 새로운 버전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홀로그래픽을 이용한 기술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해당 기술을 통해 VR의 경계를 한계를 넘어 성공적으로 상용화할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함께보기

 

출처: Venture BeatFacebook

이미지 출처: Facebook

 

Share: